UPDATED. 2018-10-20 19:24 (토)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염시장 땅 해명' 요구,, 기자 회견 열어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염시장 땅 해명' 요구,, 기자 회견 열어
  • 박종순 기자
  • 승인 2018.05.1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자유한국당) 시장후보가 18일 시청 세미나실 앞에서 "입북동 땅 해명 요구"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정미경(자유한국당) 시장후보가 18일 시청 세미나실 앞에서 "입북동 땅 해명 요구"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취재 박종순기자.사진 임헌강기자

자유한국당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는 오늘(18일) 오후2시 수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염태영후보 및 염씨 일가 토지 1만7천평에 대한 해명을 회피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답을 요구했다.

정 후보는 “성장이냐 분배냐, 일자리 창출이냐 규제냐, 환경이냐 소득이냐” 정치인의 신념에 따라 정책을 제시하고 국민들이 원하는 선택을 하게 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며 정책 대결도 후보가 객관적인 검증이 되었을 때를 전제로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내에서 수원시장 후보를 확정할 때 검증의 목소리가 높았고 염 후보의 답변을 요구했으나, 정책 대결에 앞서 염 후보가 사익을 추구하는 후보가 아닌지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언론기관에서 제기한 비리의혹에 대해 후보의 직접적인 해명을 촉구했으나 답변은 없다고 했다.

정 후보는 “언론을 통해 오랫동안 의혹이 제기되어 왔던 염 후보 및 염씨 일가 토지 1만7천평 인근에 개발계획을 세워 사익을 추구한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에 대해 염후보는 해명을 회피하고 있다”며 “여당의 높은 지지율에 숨어 모른척하고 선거를 치루면 국민들이 뽑아줄 것이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했다.

또한 정 후보는 “후보자에 대해 우리는 왜 검증하는 것인가, 아무리 좋은 정책도 추진력과 공명정대 함이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정 후보는 “시장 재임 동안 자신의 땅과 일가 친척의 땅(1만7천평)인근에 개발계획을 세워 의심이 제기했으나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고, 또 민주당내 이기우 후보가 검증을 요구했으나 그냥 넘어갔고, 언론에 보도된 격려금 횡령 사건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고, 민주당 자체의 검증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에서 문제를 제기한 이기우 후보를 컷 오프 시키고 염 후보를 단독으로 공천 해 버렸다”고 했다.

이어서 “입북동 염씨일까 땅 17,000평에 대한 공개질문에도 답변없이 거짓해명을 한 염태영 수원시장을, 검증없이 단수 추천한 것은 수원시민을 무시한 이고, 염시장의 단수추천은 앞으로 더불어민주당의 미래에도 악영향을 끼칠것“이라고 이기우 후보가 마치 미래를 예언 하듯이 경고 했다고 했다.

2016년 7월14일 뉴스타파에서 탐사보도한 “지자체장 부동산의 비밀”에서 전국 256개 지방자치단체장 부동산 문제를 전수조사하여, 문제가 심각한 5명 중 그안에 염시장이 들어가 뉴스 메인을 장식하는 사건이 있었으나 해명도 사과도 하지 않았다"며 또한 2016년 7월20일 오마이뉴스 팟장에 염시장이 출연해 “상대방 후보가 흠집내기를 하고 무혐의 처리된 것을 지역 일부 한 언론사가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저를 계속 흠집내기를 하다가 또 안되니까,,,라고 했고 무혐의 처분을 받았느냐에 대해 '끝난 사안'이라며 뉴스타파가 지적한게 아니고 실체가 없는 얘기여서 별로 신경쓸 내용이 아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염시장의 답은 맞는 것인지, 정말 실체가 없는것인지, 무혐의 받은것인지,, 왜 언론은 이런 질문을 하지 않는지, 그래서 대신 질문 한다며, ▲ 검찰에서 무혐의 받았다고 하는 염태영 본인 소유의 땅과 다른 사람의 땅을 교환한 부분, ▲ 뉴스타파에서 제기한 현재 부패방지법위반, 공직자윤리법위반등으로 수원지검 특수부에 수사중인데 수사가 종결되었는지, ▲ 2018년 4월2일 이기우 후보의 '염태영시장과 염씨 일가 땅'에 대해 수원시민들에게 정확한 답변을 해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미경(자유한국당) 후보는 수원시청 4층 세미나실에서 18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으나 수원시청의 불허로 인해 문이 잠겨져 있어 세미실과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정후보는 시민이 내는 세금으로 시민이 시청 세미나실을 이용할수 없는 이유가 무엇인지, 언론과 많은 시민들이 알아야 한다며, 이런일은 시민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