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0 18:23 (수)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확진 환자발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확진 환자발생!
  • 김지선 기자
  • 승인 2018.06.01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FTS 감염자는 매년 4월∼11월까지 보고, 특히 7월∼10월경에 집중 야외활동 시 주의 필요
▲ 작은소피참진드기 사진
[국민투데이] 부산시는 지난 5월 말 올해 최초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 확진 환자가 보고됨에 따라 야외활동을 전후해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에 SFTS를 확진 받은 A 씨는 부산시에 거주하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5월 중순쯤 씻는 중 우연히 우측 상완부에서 진드기를 발견했고, 수일 후부터 고열과 근육통에 시달렸다. 동네의원을 찾았던 A 씨는 혈액검사 상 혈소판과 백혈구가 감소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종합병원에 입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시행한 검사에서 SFTS로 최종 판명됐다.

SFTS는 숲에 사는 작은소피참진드기가 매개하는 열성질환으로 작년에는 전국에서 272명의 환자가 감염되어 54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었고, 올해에는 5월 25일을 기준으로 18명이 감염되어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SFTS 감염자는 매년 4월부터 11월까지 보고되고 있으며, 특히 7월부터 10월경에 집중되고 있어 이 시기에 야외활동을 할 경우 더욱 조심하여야 한다.

SFTS는 현재까지 특별한 치료제나 예방약이 없으며 전체적인 치명률이 20%에 이르고 고령의 감염자에게 더욱 위험하기 때문에 야외활동 시에 철저하게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확진 환자의 경우 평범한 직장인으로 특이할 만한 야외활동력은 없는 상황에서 가족이 제주도로 산악활동을 다녀온 뒤 옷가지에 붙어 있던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었을 가능성도 있기에 시민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작은소피참진드기는 주로 숲에 있는 풀과 나무에 붙어 있다가 흡혈대상에게 옮겨 온다.

그렇기에 가급적 풀과 나무와 직접접촉을 피하고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작업복이나 야외활동복도 일상복과 구분해서 입고, 야외활동 시에는 긴 소매, 긴바지를 입고 소매는 단단히 여미며 바짓단은 양말 안으로 집어넣어 노출되는 신체부위를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또한, DEET나 이카리딘이라는 성분이 함유된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야외 활동을 마친 후에는 사용했던 옷과 돗자리는 즉시 세탁할 것을 권유하며 머리카락이나 귀 주변,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는 않은지 한번 확인하여야 한다.

혹시, 진드기에 물린 자국이 있거나 붙어 있는 진드기를 확인하면 직접 제거 하지 말고 의료기관을 방문하여야 한다. 야외활동을 다녀온 후 2주 이내에 열과 함께 오심, 구토, 설사 같은 소화기 증상이나 점상·반상 출혈이 나타나면 병원을 방문하여 진찰 받아야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기대공원, 대청공원, 장안사 등산로를 비롯한 63곳 확인)에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해충기피제분사기를 설치해 놓았으므로, 해당시설을 사용할 예정인 시민은 관할 보건소에 문의, 정확한 장소를 안내받아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