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20:12 (월)
‘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이시영, 본격 한 지붕 ‘쌈과 썸’ 스타트! 마침내 켜진 ‘핑크빛 무드!’ 대박!
‘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이시영, 본격 한 지붕 ‘쌈과 썸’ 스타트! 마침내 켜진 ‘핑크빛 무드!’ 대박!
  • 유선희 기자
  • 승인 2018.08.07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르몬 전쟁’ 끝! 호르몬 로맨스 시작? 밝혀지는 오해의 진실! 김흥주 죽음의 장본인은 바로 윤주희! 충격 반전!
▲ ‘사생결단 로맨스’방송 화면 캡처
[국민투데이]‘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와 이시영이 본격적으로 한 지붕 ‘쌈과 썸’을 시작했다.

동거를 시작한 두 사람은 티격태격 다투는 것도 잠시 지현우의 취중고백으로 ‘핑크빛 무드’를 밝혔다.

이에 지현우와 이시영이 쫓고 쫓기는 ‘호르몬 전쟁’을 마치고 드디어 호르몬 로맨스를 시작하는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무엇보다 지현우와 이시영 사이의 오해의 진실이 밝혀졌다.

김흥수 죽음의 장본인이 이시영이 아닌 바로 윤주희였던 것이 드러나면서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 9-10회에서는 병원을 개업한 주인아와 채무자로서 함께 살게 된 한승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호르몬에 미친 ‘호르몬 집착녀’ 내분비내과 의사 주인아가 호르몬에 다친 ‘미스터리 승부욕의 화신’ 신경외과 의사 한승주를 연구대상으로 찜 하면서 벌어지는 호르몬 집중 탐구 로맨스 드라마다.

앞서 승주는 자신의 친구 최한성을 죽음으로 몰고 갔던 전 여자친구가 인아라고 굳게 믿고 친구의 복수를 꿈꾸며 꾸준히 인아를 괴롭혀 왔던 터. 그는 자신의 행동에 의문을 표하는 차재환에게 한성 죽음을 언급하며 “난 그 여자 절대 용서 못 해. 제대로 후회하게 만들어 줄 거야”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에 재환은 한성의 죽음에 의문을 품고 인아의 동생 주세라에게 인아와 한성의 관계를 물었고 세라는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라며 모른 척 했다.

그러나 알고 보니 세라는 인아를 골탕 먹이기 위해 그의 연인 한성에게 접근했고 한성이 자신에게 넘어오자 돈도, 장래도 없는 남자와 만나고 싶지 않다며 매몰차게 그를 찼던 과거가 있던 것으로 밝혀져 보는 이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세라는 재환을 통해 한성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자신이 그의 죽음에 영향을 미친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밝혀질까 초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재환은 한성과 승주가 속했던 밴드 멤버로부터 사고 당시 훼손된 한성의 휴대폰을 손에 넣는 모습이 그려져 과연 재환이 한성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인아를 향한 승주의 오해를 풀 수 있을지 관심을 모았다.

그런가 하면 승주는 틈을 노리며 인아의 곁을 맴돌던 중 세라가 2억 원의 빚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승주는 2억 원 빚을 자신이 갚아주는 대신, 세라가 가지고 있는 주택의 지분을 사들였다.

그리고 개원 당일 인아를 찾아온 승주는 이 같은 사실을 인아를 비롯한 모든 사람들에게 알리며 집을 경매에 넘기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인아는 급하게 변호사를 찾아가 상담을 받았고 돌아오는 것은 채권자와 합의를 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답변뿐이었다.

이 가운데 승주는 인아의 집에서 살겠다며 짐을 챙겨 습격했고 인아는 집을 지키기 위해 승주의 동거 선언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이후 승주, 인아, 세라, 미운의 좌충우돌 동거가 시작됐다.

더러운 집안 환경에 분노한 승주는 조교로 변신해 청소를 지시했다.

슬그머니 빠져나가는 세라와 미운과 달리 집에 대한 애착이 강한 인아는 호구라는 별명에 걸맞게 모든 집안일을 도맡아 했다.

개원은 했지만 인아의 ‘호르마오’ 운영은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작은 병원이라고 무시하는 것은 물론이고, 인아의 섬세한 진찰에 불편을 느끼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승주의 잔소리와 약 올림 또한 인아의 스트레스 거리 중 하나였고 이를 재환에게 토로했다.

인아를 괴롭히며 하루하루를 보내던 승주는 수술 제안을 받게 됐다.

실력만큼은 자신이 있었던 승주였지만 과거 실패했던 수술과 같이 수술 중 지혈이 안 되는 위기가 다시 찾아오자 자신도 모르게 생겨버린 트라우마로 수술을 중단했다.

좌절감에 괴로워하던 승주는 이번 수술이 재환이 마련한 기회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길로 재환을 찾아간 승주는 일부러 그의 아픈 과거를 콕콕 찌르며 “열등감 덩어리. 너도 그 여자랑 똑같아. 니가 아무리 숨기려고 해도 내 눈엔 다 보인다고”라며 자극했다.

이에 항상 웃는 얼굴이던 재환은 정색하며 크게 화를 낸 뒤 돌아섰고, 승주는 눈물을 흘렸다.

승주는 만취 상태로 집에 돌아왔고 이를 인아가 발견했다.

인아는 몸을 가누지 못하는 승주를 부축했고 승주는 인아의 손길을 거부하며 “그쪽한테 복수해봤자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며 취중 고백을 했다.

이에 한동안 ‘쌈’만 계속 이어졌던 두 사람 간에 묘한 로맨스의 기운이 탐지되면서 안방극장을 한층 설레게 했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다시는 얽히지 않을 것 같던 승주와 인아가 빚으로 엮이면서 한 지붕 ‘쌈과 썸’을 펼치는 등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가능한 전개로 시청자들에게 꿀잼의 60분을 선사했다.

특히 지현우와 이시영은 물오른 로맨틱 코미디 연기로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뻔뻔하고 능청스럽게 소화하면서 최고의 케미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박장대소케 만들었다.

여기에 핑크빛 기운까지 더해지면서 ‘사생결단 로맨스’를 보는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9-10회를 본 시청자들은 “와 세라가 한성이의 그 여자라니! 대박사건! 얼른 둘 사이 오해 풀리길”, “승주-인아 동거 꿀잼임 ㅋㅋ 귀여워∼”, “승주 오늘도 수술 실패ㅠㅠ 짠내ㅠㅠ”, “헉! 승주 이제 복수 끝내는 거? 그럼 둘이 꽃길 걷나요?“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사생결단 로맨스’는 7일 화요일 밤 10시 11-12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