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20:12 (월)
‘댄싱하이’ 70대1 경쟁률 뚫은 43팀 지난 5일 첫 녹화 마쳤다! MC정형돈&댄스코치 첫 크로스!
‘댄싱하이’ 70대1 경쟁률 뚫은 43팀 지난 5일 첫 녹화 마쳤다! MC정형돈&댄스코치 첫 크로스!
  • 유선희 기자
  • 승인 2018.08.0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T 지성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 된 ‘댄싱하이’, 3000명 넘는 지원자 중 뽑힌 43팀 누굴까?
▲ KBS 2TV ‘댄싱하이’
[국민투데이]10대들의 댄스배틀 ‘댄싱하이’가 70대 1의 경쟁을 뚫은 43팀의 참가자들과 지난 5일 첫 녹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인기 절정의 그룹 NCT 소속 막내 멤버 지성이 ‘댄싱하이’에 지원한 것으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70대 1의 경쟁을 뚫은 43팀의 참가자 중에 그가 포함됐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9월 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댄싱하이’는 국내 유일의 10대 댄서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MC 정형돈을 비롯해 국가대표급 댄스코치로 저스트 절크, 리아킴, 이기광, 이호원, 이승훈이 함께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7일 ‘댄싱하이’ 측에 따르면 지난 5일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진행된 녹화에는 기존 3000명이 넘는 지원자 중 선발된 개인을 비롯한 총 43팀의 참가자들이 공식적인 첫 녹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댄싱하이’는 개인, 그룹으로 지원한 모든 참가자들이 개개인으로 선택을 받아 댄스코치들과 새 팀을 꾸리게 된다.

우승한 팀에게는 해외연수의 특전의 자격이 주어진다.

‘댄싱하이’ 첫 녹화는 10대 댄서들의 우상이라 할 수 있는 저스트 절크, 리아킴, 이기광, 이호원, 이승훈 등의 댄스코치들이 등장하는 것만으로도 10대들의 큰 환호가 이어졌다.

특히 MC 정형돈의 맛깔스런 진행뿐 아니라 코치들의 신경전이 더해져 시작부터 긴장감이 팽팽했다.

무엇보다 10대들은 서로의 댄스를 함께 지켜보며 놀라운 실력을 보여주는 참가자들에게는 기립과 환호로 응대하는 등 배틀 이라기보다 오히려 댄스 축제 같은 분위기였다는 전언이다.

‘댄싱하이’ 제작진에 따르면 끼와 가능성 넘치는 참가자들뿐 아니라 이미 다수의 댄스대회를 섭렵한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인기 10대 댄서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다양한 댄스 장르뿐 아니라 패기 넘치고 개성 넘치는 참가자들도 많았다는 후문이다.

‘댄싱하이’ 관계자는 “많은 분들의 응원과 관심 속에서 첫 녹화를 어제 무사히 잘 마쳤다. 3000명이 넘는 지원자들, 그리고 그중에서 뽑힌 총 43팀의 참가자들이 막강 댄스코치들과 어떤 모습으로 팀을 이룰지, 이들의 댄스 배틀 여정을 오는 9월 7일 눈으로 확인하실 수 있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열정 넘치고 실력과 잠재력까지 지닌 10대 댄서들이 등장해 어디에도 없었던 댄스 배틀을 펼칠 ‘댄싱하이’는 ‘거기가 어딘데’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금요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방송을 앞두고 매주 금요일에는 ‘댄싱하이 비긴즈’가 네이버TV를 통해 단독 공개돼 큰 관심과 호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