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20:12 (월)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수사, 이용자들 반발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수사, 이용자들 반발
  • 구순영 기자
  • 승인 2018.08.09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은 지난 8"워마드 운영자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이 나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현재 해외에 거주 중이며 지난해 5'홍대 몰카 사건', 지난해 2'남자목욕탕 몰카 사건' 등 음란물 게시를 사실상 방치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강경 페미니스트 커뮤니티 워마드가 경찰의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하는 모양새다.

 

9일 워마드 게시판에는 "워마드 운영자의 혐의가 음란물 유포 방조라고 한다"라며 "그간 있었고 지금도 수없이 존재하는 음란물 유포 사이트들을 두고 워마드만 수사하는 건 말도 안된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워마드 이용자들은 워마드 운영자 체포 영장에 대해 새벽 2시 경 게시된 해당 글은 조회 수가 4000명을 넘길 정도로 호응이 대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