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7 23:01 (토)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징역 20년 구형,, "가진 재산은 집 한 채가 전부"라고??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징역 20년 구형,, "가진 재산은 집 한 채가 전부"라고??
  • 박종순 기자
  • 승인 2018.09.07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20년을 구형했다. 최후진술에서 이전대통령은 '가진것은 집한채가 전부'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jtbc영상캡쳐
이명박 전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20년을 구형했다. 최후진술에서 이전대통령은 '가진것은 집한채가 전부'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jtbc영상캡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에 대해서 검찰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오늘 6일 이 전 대통령은 '최후 진술'에서 16분 동안 "가진 재산은 집 한 채가 전부"라면서 부당하게 돈을 챙긴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4개월 동안 진행된 재판을 마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처음에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입을 뗐지만, 준비해온 글을 16분간 읽으면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이 전대통령은 "샐러리맨의 표상으로 불릴 만큼 전문 경영인으로 인정받았고, 서울시장과 대통령을 지냈기 때문에 돈과 권력을 부당하게 함께 가진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그런 이미지의 함정에 빠지는 것을 참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부정부패와 정경유착은 자신이 가장 싫어하는 것이어서 재판을 받는 것이 치욕적이라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부패 사건"이라며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특히 핵심 혐의와 연관된 '다스' 소유주와 관련해 "실제 주인이 누구인지 잘 알면서도 관련 의혹을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국민을 기망했고 당선 무효 사유를 숨긴 채 대통령의 지위를 누렸다"고 했다.

국민을 위해 봉사하기는커녕 사익을 챙기느라 헌정사에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는 것이라며 검찰은 구형을 내렸다.

오늘6일 결심에 이어 법원은 다음 달 5일 선고를 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