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19 14:39 (수)
4·3유적지 발걸음 확대 위한 다양한 활동 꾸준
4·3유적지 발걸음 확대 위한 다양한 활동 꾸준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8.09.1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3유적지 발걸음 확대 위한 다양한 활동 꾸준

[국민투데이]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관광약자들도 접근 가능한 4·3 유적지 지도 1만부 제작과 전 국민 대상 4·3평화기행 지속 추진 등 4·3유적지 발걸음 확대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이번 관광약자와 함께하는 4·3유적지 지도 제작을 위해 제주관광약자접근성안내센터는 4·3 유적지 현지 조사를 통해서 휠체어 접근성 등을 기준으로 20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유적지는 제주4·3평화공원을 비롯해 북촌 너븐숭이 4·3기념관, 선흘 낙선동 4·3성, 잃어버린마을 무등이왓 등이다.

관덕정 및 목관아지, 조천중학원 옛터 및 조천지서, 잃어버린마을 다랑쉬, 송령이골, 조일구락부 옛터, 선흘 낙선동 성터, 진아영 할머니 삶터, 학살터 정방폭포, 4·3해원방사탑, 너븐숭이 4·3공원, 성산읍 4·3위령공원, 백조일손지지, 주정공장 옛터, 북촌초등학교, 학살터 한모살, 학살터 섯알오름, 제주4·3평화공원, 함덕국민학교군주둔지옛터, 현의합장묘, 잃어버린 마을 무등이왓 이 지도는 제주관광약자접근성안내센터, 제주공항, 4·3평화공원 등에서 무료로 배포하고 있으며, 향후 전국 장애인 관련 단체에도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 in 제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 4·3유적지 및 관광지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어, 약자를 배려한 4·3 기념사업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장애인의 제주관광을 위해 이동, 접근을 고려한 다양한 관광정보를 다룬 어플리케이션 또한, 하반기 4·3평화기행 참여도 상반기에 이어 큰 호응 속에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월 29일에는 전국 단체 대상 평화기행단 공개모집 결과 1,000여명이 6시간 만에 접수가 마감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한편, 상반기 4·3평화기행에는 외신기자를 비롯해 5,000여명이 참여했고, 4·3 역사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생존 희생자의 증언을 듣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4·3의 전국화·세계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올해 70주년을 맞아, 117개의 다양한 기념사업이 추진되고 있고 지난 6월 1일 수악주둔소가 4·3유적지 최초로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어 전 국민적 관심을 모으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김현민 특별자치행정국장은 “4·3 70주년을 맞아 민·관이 협력하여 올해 처음 4·3평화기행을 추진하게 되었고, 관광약자의 참여폭 확대를 위해 지도를 제작·배포하게 됐다.”며 “70주년 성과를 토대로 2019년에도 4·3의 의미를 전 국민, 세계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