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20:12 (월)
김병욱의원, 국가유공자 장례 지원 수도권 지역 집중 집행, 지역 차별 논란 불거져
김병욱의원, 국가유공자 장례 지원 수도권 지역 집중 집행, 지역 차별 논란 불거져
  • 강대학 기자
  • 승인 2018.10.10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의원
김병욱의원

 

참전국가유공자 사망시 무공수훈자회가 지원하고 있는 국가유공자 장례지원사업이 수도권 지역에만 편중 집행되어 지역 차별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김병욱 국회의원(정무위원회)이 국가보훈처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장례지원 사업의 64.5%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지역에 편중되어 집행되었다. 특히 국고보조금을 받는 무공수훈자회 본부의 경우 서울, 경기, 인천 지역에만 장례지원사업을 집행하고 있어 수도권 편중 집행을 부추기고 있는 실정이다.

무공수훈자회는 연말까지 무공수훈자회의 16개 시・도 지부 장례선양단을 운영하여 전국적인 장례행사 서비스를 지원될 수 있도록 지도·감독을 철저히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2018년(8월까지 집계)의 경우에도 전체 747건 중 519건(69%)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김병욱 의원은 “국비를 받아 진행되는 장례지원 사업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이에 대한 지역 차별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무공수훈자회가 지부를 늘려 운영을 하는 것도 해결책 중 하나지만 시간이 오래 걸려서 지역 차별 논란이 계속될 것 같다. 감독기관인 보훈처가 나서서 지역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입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