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21:44 (금)
최근 5년간 금감원 검사 한 번 안받은 금융기관 4,323곳
최근 5년간 금감원 검사 한 번 안받은 금융기관 4,323곳
  • 강대학 기자
  • 승인 2018.10.1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의동의원
유의동의원

 

금융감독원의 감독대상기관 중 지난 5년동안 단 한 차례의 검사도 받지 않은 금융기관이 1,018곳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회의원(평택시을, 바른미래당)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검사대상회사 대비 검사실시 비율」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9월까지 금융감독원 감독대상기관 5,341개 기관 중 감독원의 검사를 받은 기관은 1,018곳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 동안 감독원의 검사를 한 번도 안 받은 기관이 4,323곳에 달한다는 뜻이다. 수치로 보면, 감독의 검사를 피한 ‘운 좋은’기관이 81%에 달한다.

 

 검사 실시율을 부문별로 보면, 사모투자전문회사가 3.6%로 가장 낮았고, 산림조합과 농업협동조합이 8%로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대부업자 14.5%, 신용협동조합 15.8%, 투자자문 16.9%, 수산업협동조합 22%, 신기술금융 23.9% 순이었다.

 

 특히, 금융감독원의 검사대상으로 편입된 지 얼마 안 되거나 시장에 큰 영향이 없다고 판단된다는 이유로 부동산투자회사, 선박운용·투자회사, 소액해외송급업자는 단 한 차례의 검사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금융지주사, 생명보험사, 카드사, 신용평가회사, 채권평가회사, 종금사는 5년 동안 한 회사도 빠짐없이 감독검사를 받았다.  

   

 이에 유의동 의원은 “은행·보험 등 대형 금융기관의 경우 감독원의 수시검사로 내부통제 시스템이 잘 갖춰진 반면 소규모 비은행권 기관들은 그렇지 못해 감독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감독원은 인력 등의 이유로 모든 기관의 검사는 어렵다고 이야기하지만 서민·소액 금융소비자들의 피해방지 및 사전적 권익보호를 위해서라도 검사 사각지대에 대한 해결책은 시급히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