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0:19 (목)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최고 시청률 11.4% 역시 수목극 최강자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최고 시청률 11.4% 역시 수목극 최강자
  • 유선희 기자
  • 승인 2018.10.26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포+스릴+긴장의 삼합, 대테러 예고한 역대급 엔딩 선사
▲ 사진 제공: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영상 캡쳐
[국민투데이] 어제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19, 20회 시청률은 각각 8.2%, 10.2%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시청률은 11.4%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은 3.9%, 5.0%로 목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19, 20회 방송은 거대 검은 세력의 실체 공개부터 대테러를 예고한 엔딩으로 숨통을 조이는 순삭전개를 펼쳤다. 손호준의 과거사 공개부터 거대 음모 세력 ‘코너스톤’의 등장까지 한층 더 촘촘해진 스릴과 재미로 안방극장을 강타한 것.

이날은 진용태의 반전 과거가 공개됐다. 2년 전 괴한들에게 납치돼 강제 성형을 당하고, 본명 ‘정인수’에서 ‘진용태’란 새 신분으로 코너스톤의 하수인이 된 비극적인 인물이었다. 허세와 여유가 흐르던 모습과 정반대의 정체는 캐릭터에 강한 이입을 이끌었다.

진용태가 털어놓은 코너스톤과 타로카드 사이트인 골드클로버 그리고 케이의 존재는 그동안 물음표를 남겨둔 이야기의 조각 퍼즐을 하나하나 맞추며 반전의 쾌감을 안겼다. 하지만 그가 목숨을 불사하고 찾았던 모래시계 속 USB는 엉뚱하게도 아이들의 장난감이 돼버린 상황. 과연 사라진 USB는 어떤 아이 손에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코너스톤의 본격적인 테러가 시작된 후반부는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스릴과 긴장의 연속이었다. 무엇보다 봉선미의 남편과 내연녀로 오해했던 브이라는 인물의 위협적인 등장이 안방극장에 새로운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김본과 킹스백 멤버들이 코너스톤의 생화학 테러를 예측한 가운데 고애린은 봉선미 남편의 도청 음성 파일에서 ‘코르스 프로젝트’란 단어를 기억해냈다. 그 음성 파일엔 코너스톤의 생화학 테러 정보가 담겨 있었기 때문.

곧바로 철승의 위치를 파악한 이들은 이 테러 장소가 보건복지부 장관의 강연회가 열리는 초등학교임을 파악, 안방극장에 대테러의 공포가 엄습하며 극강의 몰입과 긴박감이 불어 닥쳤다.

사색이 된 고애린과 심각한 본의 모습을 끝으로 마무리 된 이번 엔딩은 역대급 공포와 스릴을 예고하며 다음 회를 기다려지게 했다.

과연 김본과 고애린, 그리고 킹스백 군단은 대테러를 막을 수 있을지 다음 주 수요일 31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21, 22회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