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0:19 (목)
김소양 서울시의원, 서울시 공공기관 채용비리규탄 1인 시위
김소양 서울시의원, 서울시 공공기관 채용비리규탄 1인 시위
  • 이귀정 기자
  • 승인 2018.10.28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시장, 서울시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단내려야
▲ 김소양 서울시의원, 서울시 공공기관 채용비리규탄 1인 시위

[국민투데이] 김소양 서울시의원이 26일 비가 오는 가운데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시 공공기관 채용비리 규탄 릴레이 1인 시위’의 두 번째 주자로 나섰다.


김 의원은 1인 시위에 앞서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세습고용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시민과 청년들의 분노를 직시해야한다”며, “감사원 감사 청구 이전에 시민을 향한 진정어린 사과가 먼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또, “이번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의 본질은 성과내기에 급급한 무분별한 무더기 정규직화이다”라고 지적하며, “그 과정에서 민노총은 자기 사람 심기에만 급급했고, 기존 정규직들과 전환자 모두 불만인 ‘닥치고 정규직화’가 진행됐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제보센터를 연지 이틀 만에 교통공사 재직 중인데 친인척 조사를 받아본 적이 없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박원순 시장은 이제라도 채용비리 없는 깨끗한 서울을 위해 대승적 차원의 서울시 공공기관 전수조사를 결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김소양 의원은 “어제 이후 릴레이 시위에 참여하겠다고 연락 주시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며, “시의원들 시위에 이어 다음 주부터는 시민들도 1인 시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난 25일부터 시작된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시 공공기관 채용비리 규탄 릴레이 시위’는 시민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 평일 점심시간인 12시~오후 1시 사이 깜짝 시위로 진행되며, 서울시의 책임 있는 진상규명이 있을 때까지 지속적으로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