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0:19 (목)
‘진짜사나이300’ 강지환-매튜 다우마, 점호의 늪에 풍덩 ‘동공지진X폭탄발언’ 도대체 무슨 일 궁금
‘진짜사나이300’ 강지환-매튜 다우마, 점호의 늪에 풍덩 ‘동공지진X폭탄발언’ 도대체 무슨 일 궁금
  • 유선희 기자
  • 승인 2018.10.2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짜사나이300’ 생활관 복귀 당직사관 앞 바짝 긴장 유격 훈련 끝에 또다시 위기
▲ MBC ‘진짜사나이300’, MBC 예능연구소
[국민투데이] '진짜사나이300' 강지환과 매튜 다우마가 ‘점호의 늪’에 빠졌다.

지옥의 유격훈련을 마치고 육군3사관학교 생활관에 복귀한 사관생도들은 꿀 같은 휴식 후 마무리 점호를 위해 당직사관 앞에 선 것이다.

전투화 및 사관생도 신조 등 당직사관의 기습 점검에 ‘동공지진’을 일으킨 강지환과 뜻밖의 폭탄발언을 한 매튜 다우마까지, 무사히 ‘점호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6일 밤 9시 55분 방송되는 MBC '진짜사나이300'에서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육군을 뽑는 '300워리어' 선발 여정을 함께하기 위해 육군3사관학교로 간 첫 번째 도전자들의 다섯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들은 3사관학교를 거친 이후 특전사 등을 주 무대로 '명예 300워리어'가 되기 위한 평가과정과 최종테스트에 도전하게 된다.

'진짜사나이300' 측은 26일 강지환과 매튜 다우마가 당직사관 앞에서 ‘점호의 늪’에 빠진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지환이 당직사관 앞에서 바짝 긴장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이어 유격 훈련과 야간 행군으로 더러워진 전투화를 들고 ‘동공지진’을 일으킨 모습까지 포착돼 긴장감을 더한다.

유격 훈련을 마치고 육군3사관학교에 복귀한 사관생도 9인은 잠깐의 휴식 후 개인 정비 시간 가졌다.

이후 당직사관의 등장과 함께 점호가 시작됐고, 이때 위기에 빠진 강지환과 매튜 다우마의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당직사관은 강지환의 전투화를 보고 “못 한 겁니까? 안 한 겁니까?”라고 물으며, 전투화를 손질하지 못한 이유를 논리적으로 설명하면 넘어가겠다고 말한 것. 이에 강지환은 말을 잇지 못하고 ‘멘붕’에 빠졌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매튜 다우마는 당직사관이 준 첫 벌점과 사관생도 신조 숙지 상태 확인을 받으며 뜻밖의 폭탄발언을 해 당직사관을 당황케 만들었다고 전해져 과연 그가 어떤 말을 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옥의 유격 훈련 후 육군3사관학교 생활관에 복귀한 사관생도들의 모습과 ‘점호의 늪’에 빠진 강지환과 매튜 다우마의 모습을 어떨지 26일 방송되는 ‘진짜사나이30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지환, 안현수, 홍석, 매튜 다우마, 오윤아, 김재화, 신지, 이유비, 리사 9명의 도전자가 '300워리어' 도전을 위해 육군3사관학교에 입교한 가운데, 최정예 육군 '300워리어'의 멋진 모습으로 귀환한 '진짜사나이300'은 오늘 금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