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0:19 (목)
오거돈 부산시장, 시정혁신 주니어보드와 첫 만남
오거돈 부산시장, 시정혁신 주니어보드와 첫 만남
  • 김지선 기자
  • 승인 2018.11.0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자발적 시정혁신모임 주니어보드와 깜짝 도시락 간담회 가져
▲ 오거돈 부산시장, 시정혁신 주니어보드와 첫 만남 기념촬영 모습

[국민투데이]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시 시정혁신모임 주니어보드 12명과 지난 5일 시청 12층 회의실에서 깜짝 도시락 오찬을 함께했다.


이는 지난 한 달 간 온·오프라인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 중인 주니어보드와 시정혁신의 주요 안건들에 대해 시장이 직접 듣고 토론하기 위해 이루어진 자리다.

어색한 분위기도 잠시, 캐주얼한 복장으로 등장한 오거돈 시장에게 주니어보드들은 업무를 하면서 느끼는 문제점에 대해 기탄없이 쏟아냈다. 결재대기가 심각하다는 점, 구글과 같은 사내 놀이터가 필요하다는 점, 육아나 출산의 경우 자동으로 탄력근무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 과도한 의전 문화의 개선 등 그간 오마이-혁신과 오프라인 대면토론을 통해 이루어졌던 혁신과제들에 대해 거듭 필요성과 실현가능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오거돈 시장은 결재적체 현상과 종이·전자 이중보고의 문제를 해소해야한다면서 “종이가 아닌, 화면으로 보고 바로 결재할 수 있도록 시장 집무실의 컴퓨터 위치부터 바꾸라”고 간담회 자리에 배석한 비서실 관계자에게 지시를 내렸고, 과잉의전에 대해서는 취임 이후 누차 강조를 했음에도 크게 변화를 느끼지 못하겠다고 아쉬워했다.

또한 “혁신은 한 번의 이슈제기로 끝나서는 안 되고, 실제로 변하고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야 직원들도 혁신에 공감할 것”이라며, “부산시 주니어보드도 이 점을 유념해서 앞으로 시정혁신이 필요한 곳곳에 대해서 진중한 토론과 활동을 부탁한다” 고 격려했다.

끝으로 오 시장은 “혁신담당부서에 주니어보드 인원수에 구애받지 말고 이를 확대시킬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