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0:19 (목)
김충섭 시장 “노조측의 일방적 무리한 요구에 결코 타협하지 않겠다”
김충섭 시장 “노조측의 일방적 무리한 요구에 결코 타협하지 않겠다”
  • 이윤정 기자
  • 승인 2018.11.0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충섭 시장 기자회견

[국민투데이] 김충섭 김천시장은 6일 오전 10시 김천시청 3층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김천시청 기습 불법점거에 대해 소회와 대응방침을 밝혔다.


김시장은 “이번 민노총의 시청 불법 점거 사태로 인해 민원인과 시민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하면서 시민들이 민노총 노조원들의 불법행동에 강력해 대응해 준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지난 11월 2일 민주노총 대표와 면담 시 김시장은 “노초측의 주장과 요구는 타당성과 합리성이 약하고 형평성과 기회균등의 원칙에 맞지 않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8월부터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기간제 근로자들의 무기계약직 전환 등 정규직화를 요구하면서 집회를 계속해 오고 있다. 시청사 정문에 천막농성 및 시장의 출퇴근 시간에 확성기와 피켓시위 및 촛불시위를 하고 있으며 시장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확성기와 피켓시위 및 구호를 외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아파트 현관까지 진입하여 시위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10월 30일에는 민주노총 노조원 150명이 이틀동안 시청 주차장과 로비에서 농성을 벌여 민원인들에게 큰 불편을 줬을 뿐만 아니라 시장실을 불법점거하여 시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도를 넘은 민주노총의 집단행동에 김충섭 시장은 불법적인 집회 중단을 촉구하면서 “불법행동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으며 노조의 일방적인 요구에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면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김시장은“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는 바람직하나 재원이 추가로 소요되어 결국 시민의 부담으로 돌아가게 된다”면서“정부의 정규직전환가이드라인과 김천시의 재정 사정을 고려하여 예산의 가용 범위내에서 순차적으로 정규직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노총 노조원의 우선적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서는 “김천시에 200여명의 정규직 전환대상자가 있음에도 특정부서에 근무하면서 특정노조에 가입해 있다는 이유로 우선적으로 정규직화 해 줄 수는 없다.”면서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절차에 따라서 형평성과 기회균등을 고려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김천시 통합관제센터에는 36명이 2년 기간제계약직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이중 민주노총 조합원은 20명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