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0:19 (목)
김창열미술관 소장품 상설전 "정신으로서의 물"展 개최
김창열미술관 소장품 상설전 "정신으로서의 물"展 개최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8.11.0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신으로서의 물〉展 개최

[국민투데이] 제주도립 김창열미술관은 6일부터 소장품 상설전 "정신으로서의 물"展을 개최한다.


"정신으로서의 물"展은 김창열 화백의 작품을 1950년대부터 1960년대 앵포르멜 시기, 4여년 동안의 미국 뉴욕 시기, 프랑스 정착 초기부터 물방울의 탄생, 회귀 시리즈 그리고 최근작품까지 시대별 작품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게 마련됐다.

김창열 화백은 평안남도 맹산 출신으로 한국전쟁 때 월남하여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 입학했다. 계속되는 전쟁으로 공부를 마치지 못하고 경찰전문대학교 간부 후보생으로 입교하였으며, 이후 고등학교 미술교사, 이봉상 화백의 화실에서 조수로 일하면서 한국현대미술가협회를 창립하여 수차례 전시회를 열었다.

1965년 영국 런던에서 개최하는 국제예술가협회에 한국 대표로 초대받아 처음으로 해외로 진출하게 됐다. 영국 런던에 머무는 동안 대영박물관, 테이트 미술관 등을 다니면서 직접 눈으로 보게 된 거장들의 작품에 큰 감동을 받았다. 이후 프랑스를 거쳐 미국으로 향했고 미국 뉴욕에서 4년여의 시간을 보냈다. 1969년 어린 시절부터 꿈이었던 프랑스로 건너가 파리로 근교의 팔레조에 위치한 마구간에 자리를 잡고 활동하기 시작했고, 국내외 화단의 주목을 받으며 세계적인 작가로 인정받았다.

제주도와 김창열 화백의 인연은 1952년 경찰학교 졸업 후 제주도 파견으로 시작됐다. 제주에서 1년 6개월 가량 머물면서 계용묵, 육파일, 박재식 등 문화예술인들과 교류하며 "흑산호"라는 동인시집에 "동백꽃", "종언" 등의 시를 실었다. 김창열 화백은 60년의 세월이 흘러 다시 제주도와 인연을 맺고 직접 시대별 주요작품을 선별하여 220점을 기증했다.

"정신으로서의 물"展을 통해 미술관을 찾는 사람들과 함께 김창열 화백이 물방울을 통해 표현한 삶의 철학을 나누고자 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주제의 기획전, 문화행사 등을 통해 관람객들이 일상 속에서 미술관을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