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6:01 (화)
동계 여행 성수기 대비 정부와 여행업계 간 안전간담회 개최
동계 여행 성수기 대비 정부와 여행업계 간 안전간담회 개최
  • 한정수 기자
  • 승인 2018.11.3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투데이] 정부는 30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동계 여행 성수기 대비 여행업계와의 간담회를 개최하여 우리 해외여행객들을 위한 안전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국무조정실 대테러센터,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관세청,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 직원 및 한국여행업협회를 비롯한 여행사와 항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상진 실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연간 해외여행객 3천만명 시대가 곧 도래할 것으로 예상되고 우리 국민 관련 해외 사건사고도 증가일로에 있는 상황에서 해외 사건사고 예방·대응을 위한 여행업계의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해외 사건사고 예방·대응을 위한 정부 차원의 다양한 노력을 소개했다.

특히 이 실장은 지난 5월 개소한 해외안전지킴센터가 24시간 365일 해외 사건사고 예방·대응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설명하고, 인력과 예산 등 재외국민보호 강화를 위한 기반 확충, 모바일 시대에 적합한 효과적인 해외안전여행 홍보 등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정부는 최근 테러 관련 동향 및 중동 정세, 해외에서 발생하는 감염병 관련 현황 및 예방수칙, 해외여행객 입국 시 동식물 검역 관련 유의사항, 마약·총기류 등 위해물품 불법 반입 현황 등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각종 유의사항을 설명하고, 여행업계에서 여행객들에게 필요한 안전정보를 적시에 제공하여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사건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여권 유효기간 만료 사전알림 서비스와 긴급여권제도 개선방안을 소개하고, 여권 분실 시 불이익을 설명하면서 여행객들이 여권을 분실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도 당부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업계 차원에서도 고객들의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면서, 정부에서 해외여행 안전정보 등 필요한 정보를 수시로 공유해 주기를 희망했다.

정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검토하여 우리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해외여행을 할 수 있도록 정부와 여행업계 간 협력을 강화하고 관련 정책과 제도를 개선하는 데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