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남북 교류 사업 본격화 추진
박승원 광명시장, 남북 교류 사업 본격화 추진
  • 김미선 기자
  • 승인 2019.01.11 0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광명시 남북교류사업 공식 출범(사진=광명시)
지난,10일 광명시 남북교류사업 공식 출범(사진=광명시)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10일 ‘광명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출범하고 남북교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이날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제1회 광명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열어 위원들을 위촉하고 남북교류협력기금 설치 및 운영계획을 심의했다.

광명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는 박승원 광명시장,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김용현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 등 남북교류사업 전문가를 포함한 13명으로 구성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위원회는 남북교류협력사업 총괄·조정하며, ∆남북교류협력의 촉진방안 ∆기반조성 및 민간차원의 교류지원 ∆위원회 사업계획 및 기금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고 의결한다.

시는 지난해 세 차례 이루어진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가 무르익으면서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준비해왔다. 지난 9월 28일에는 ‘광명시 남북교류협력 사업 추진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11월에는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에 가입하면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시는 ‘남북 사이클 대회 개최’, ‘북한의 백석, 광명의 기형도 시인을 통한 문화교류’, ‘KTX 광명역과 북한 고산군 소재 광명역 간 상징적 교류’, ‘농마국수로 유명한 함흥의 신흥관 유치’ 등 4가지 협력 사업을 구상 중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오늘 첫 걸음을 뗀 광명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가 남북 도시 간 교류를 활성화시켜 한반도 평화와 경제 번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KTX광명역의 남북평화철도 출발역 지정을 위한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오고 있으며,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올해 광명역과 북한 개성 간 노선 연결을 위한 정책 세미나와 포럼을 개최하고, 도라산역 걷기 대회, 광명~도라산 남북평화통일열차 체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