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과 ‘사치기사치기사 뽀뽀’
19금과 ‘사치기사치기사 뽀뽀’
  • 최태호 스폐샬 칼럼
  • 승인 2019.02.10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대학교 한국어학과<br>최태호 교수
중부대학교 한국어학과
최태호 교수

[국민투데이 전문가 칼럼=최태호 중부대학교 한국어학과 교수]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있다. 우리 민속(?)놀이 중에 ‘사치기사치기사뽀뽀’라는 놀이가 있다. 보통 아이들 여럿이 둘러 앉아 ‘사치기사치기사뽀뽀’ 하면서 우스운 몸짓을 흉내 내는 놀이다. 필자도 어린 시절에 이런 놀이를 많이 했던 기억이 있다. 고등학교 시절에 여럿이 모여 앉아 앞에서 한 친구가 리드를 하면 나머지 친구들은 바로 옆사람 하는 것을 그대로 흉내 내면서 “사치기사치기사뽀뽀”를 계속 외쳤다. 시작하기 전에 보통은 무릎을 꿇고 앉든지 편한 자세로 앉아서 자신의 허벅지를 문지르면서 박자를 맞췄다. 그러다가 리더가 몸짓을 하면 다음 사람이 그대로 흉내 내고 차례대로 그 흉내를 이어가는 놀이다. 오늘은 그 의미를 분석하는 것으로 시작해 보기로 한다. (19금이니 어린 독자들은 여기서 물러나길 바란다.)

 ‘사치기’는 원래 ‘샅치기’라고 하였다. ‘샅’은 ‘사타구니’라는 뜻으로 ‘두 사리의 사이’ 혹은 ‘두 물건의 틈’으로 정의하였다. 주로 사타구니(股間 : 넓적다리)를 의미한다. 씨름할 때 사용하는 ‘샅바’를 연상하면 의미가 쉽게 와 닿을 것이다. ‘샅바’란 ‘㉠죄인의 다리를 얽어 묶던 바, ㉡씨름에서 허리와 넓적다리를 둘러 묶어서 손잡이로 쓰는 천’이라고 되어 있다. 우리가 흔히 아는 샅바는 ㉡씨름할 때 허리와 넓적다리에 걸치고 손잡이로 쓰는 천이다. 과거에 아이를 낳지 못하는 여인들은 천하장사의 샅바를 훔쳐서 허리에 두르면 남아를 낳는다는 기자습속도 있었다. 그러므로 ‘샅치기나 샅뽀뽀’는 사타구니끼리 ‘치고 뽀뽀’하는 것을 말한다. 즉 성행위를 일컫는 말인데, 아이들이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허벅지를 쓰다듬으며 놀았던 것이다. 그것이 현대에 와서 ‘사치기사치기사뽀뽀’라며 어근(語根)을 상실한 채 사용되고 있다.

 다음으로 ‘얼레리꼴레리’가 있다. 한 때 어느 개그맨이 유행어로 팔다리를 흔들면서 친구를 놀리는데 사용했던 말이다. 필자도 어린 시절에 ‘얼레리꼴레리’하면서 친구들을 놀렸던 기억이 있다. 사전에 의하면 ‘알나리깔나리’가 변해서 된 것이라고 하는데 필자가 보기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 이 역시 성행위와 관련된 우리말이다. ‘어르다’라는 표현이 가장 먼저 나타난 것은 <서동요>라는 향가다.그 내용을 보면 “선화공주님은 남 몰래 얼러두고 서동방을 남 몰래 안고 가다”라고 되어 있다. 이 중에 ‘남 몰래 얼러(他密只嫁良)’라는 표현이 있다. 여기서 ‘어르다’라는 말은 ‘간통하다, 사통하다,섹스하다’의 뜻이다. ‘어른’이라는 의미도 ‘섹스할 수 있는 (성숙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관형사형이 명사로 굳어버린 단어다. ‘아름답다’ 역시 ‘어른답다’에서 유래한 것으로 아이를 낳을 수 있을 만큼 성숙한 사람에게 할 수 있는 말이다. 어린 아이에게는 ‘예쁘다’라고 해야지 ‘아름답다’고 하면 안 된다. 우선 사전에 의하면 ‘알나리-아이나리’는 키가 작은 사람이 벼슬한 경우를 놀림조로 이르는 말이라고 했고, ‘알나리깔나리‘란 운율을 맞추기 위해 별다른 뜻 없이 덧붙인 말이라고 했다. 그래서 ‘얼레리꼴레리’란 ‘알나리깔나리’가 변해서 된 말이라는 것이 사전적 정의다. 그러나 필자가 볼 때 ‘얼레리’는 ‘어르다’에서 유래한 성행위를 말하는 것으로 그 역사가 이미 오래 되었다. ‘꼴레리(꼴리다)’ 또한 남자들이 흔히 하는 말로 ‘음경이 흥분하여 일어나다’ 즉 ‘발기하다’의 속어로 흔히 쓰는 말이다. 결국 ‘얼레리꼴레리’ 하는 말은 섹스할 때의 상황을 빗댄 음흉한 단어의 뭉치다.

  우리는 평상시에 아무 생각 없이 성적인 용어를 남용하고 있다. 그러면서 그것이 성적인 의미인 줄 모르고 사용하는 때가 많다. 지금부터 하는 말에서 용(龍)이란 단어는 남성의 성기를 지칭하고 있음을 상기하면 그 의미를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너는 뭐 용 빼는 재주가 있니”라고 할 때 그 의미는 무엇일까? 용틀임(이리저리 비틀거나 꼬면서 움직임), 용두질(남성이 여성과의 육체적 결합 없이 자기의 생식기를 주무르거나 다른 물건으로 자극하여 성적 쾌감을 얻는 일을 낮잡아 이르는 말), 일목주룡(남성의 성기를 일컫는 말) 등의 단어를 성과 관련지으면 금방 그 뜻을 알 수 있다. 알게 모르게 우리는 언어생활에서 성적인 표현을 많이 한다. 과거에는 욕이 형벌과 관련이 많았는데(육시를 할, 오라질, 주리를 틀), 요즘은 성과 관련된 단어들이 많다. 시대가 소돔과 고모라로 가는 모양이다.  

 

이제는 우리말을 제대로 알고 사용하는 문화민족이 되자. 언어는 그 사람의 인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