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등 불법 촬영 합동 점검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등 불법 촬영 합동 점검
  • 김지선 기자
  • 승인 2019.03.15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는 14일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사진=하남시)
하남시는 13일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사진=하남시)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지난 13일 불법 촬영으로 인한 범죄 예방을 위해 시 관련부서 및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회원들과 함께 공중화장실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합동점검에는 시 여성보육과와 공원녹지과, 하남경찰서, 가정폭력상담소 및 성폭력상담소로 구성된 점검반 13명을 편성하여 덕풍근린공원 등총 4개소의 공중화장실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반은 전파, 렌즈 탐지형 장비를 활용하여 화장실 내부의 불법카메라 설치여부를 정밀 조사하였으며 불법 촬영의 가능성이 높은 장소에 대해 집중적인 단속을 실시했다.

 정향미 여성보육과장은 “불법촬영은 명백한 범죄 행위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합동점검반이 매월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