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게 늙는 방법
아름답게 늙는 방법
  • 현인순 스페셜 칼럼
  • 승인 2019.04.10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애주기사회복지 12가지 이야기 중 네 번째 이야기
성결대학교 현인순겸임교수
성결대학교 현인순겸임교수

[국민투데이 전문가 칼럼=성결대학교 현인순겸임교수 ] 인간은 본성적으로 어둠보다는 밝음을 추구하듯이 늙음보다는 젊음을 추구한다. 그래서 노인이 되고 싶지 않은 것처럼 노인들이 비정상적으로 많은 고령사회에 살고 싶어 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그러나 우리나라는 이미 세계에서 가장 빨리 고령화국가에 진입하였다. 통계청의 ‘2017~2067년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인구는 2025년에 1000만 명을 넘어서고, 2030년 1298만 명, 2040년 1722만 명, 2050년 1900만 명까지 증가한다고 한다.

고령화는 저출산과 동반하여 생산인구 감소, 저성장, 복지예산 파탄 등과 같은 암울한 시나리오를 예고하고 있다. 변화된 인구구조만 볼 때 매년 수십조의 기초연금 예산을 계속 써야 하는데, 미래의 젊은 세대들이 감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따라서 복지예산이나 연금개혁과 같은 정책으로는 고령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인식하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마련해야 할 때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발상의 전환이다. 노인은 복지의 대상이라는 사고에서 벗어나 자신의 복지를 책임지는 주체가 되어야 한다. 은퇴할 때까지 가정과 사회에 책임을 다했으므로 노년기에는 자녀의 봉양을 받겠다거나 노후를 국가로부터 보장받겠다는 생각은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다.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개인은 자신의 삶을 자유롭게 영위하며 책임지는 존재이므로, 노후 역시 스스로 준비하고 만들어 가야 할 것이다.

자신의 노후를 스스로 책임지는 개인들이 많아진다면, 국가와 젊은 세대의 부담이 줄어들어 사회전체의 건전성과 복지가 향상되는 효과를 가져 올 것이다. 노후준비는 청·장년기에서부터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평생교육차원에서 생애주기에 관한 홍보와 교육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노인에 의한 노인복지도 훌륭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우리나라와 같이 고령화시대에 진입하고 있는 선진국들은 노인들을 경제와 복지활동의 장으로 이끌어 내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일본은 초기노인이나 건강한 노인이 환자노인을 돌보는 ‘노노(老老)케어’가 활성화 되어 있다. 또한 노인들이 서로 보살피고 생활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커뮤니티 형태인 ‘지역포괄케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데, 2008년 이후 일본 전역에 7,000개의 지역포괄지원센터가 설치되어 있다고 한다. 핀란드에서도 일본과 유사한 노인공동체를 정부차원에서 활성화 하고 있다. 코티사타마(Kotisatama)라는 노인공동체는 평균연령 72세의 노인 83명이 입주해 있는데, 노인들은 젊은 직원 없이 서로 매주 돌아가면서 요리와 청소 등을 분담한다. 이러한 공동체의 장점은 노인들을 계속 활동적으로 만들고 삶의 보람을 느끼게 할 뿐만 아니라 비용절약 효과도 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노노케어 사업이 지자체를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으나, 예산을 투입하는 저임금 노인일자리 창출의 성격이 강하고, 위 사례와 같은 진정한 의미의 노인에 의한 노인복지시스템은 아직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해 12월 자조적 노인복지시스템 확립을 논의하기 위하여‘노노복지(老老福祉) 활성화를 위한 포럼’(생애주기사회복지연구소 주관)이 열린바 있다. 이 포럼에 참석한 노인들의 공통된 의견은, 자신들은 여전히 사회적 활동을 하고 싶은 욕구와 능력이 있으며 노인복지의 주체가 되기를 원한다는 것이었다. 또한 자조적 노인복지시스템은 상부상조라는 전통적 가치와도 부합하기 때문에 실현가능성이 높고, 노인들의 신체적·사회적 활동을 증진시켜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있었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라는 영화제목처럼 고령화시대는 노인들을 위한 사회를 만들어 주지 못한다. 이제 노인복지는 노인들이 주체가 되어 실현해야 한다. 오랜 세월 쌓아온 경험과 지혜가 있기에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나이는 단지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있듯이,풍부한 감수성과 의지력을 잃지 않으면 노인도 청춘과 다름없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