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간' 김영철…김정은, 美 향한 '라인 교체' 메시지?(종합)
'날아간' 김영철…김정은, 美 향한 '라인 교체' 메시지?(종합)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9.04.24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청와대 제공)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나혜윤 기자,김정률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외교 행보에서 '그림자' 역할을 했던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교체된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남·대미 북핵협상의 창구로 알려진 김연철 통전부장이 장금철로 교체됐다고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러나 김 전 통전부장이 실각했다고 판단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보고였다"며 "어떻게 역할이 조정됐는지에 대해선 향후 귀추를 좀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국가정보원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장 신임 통전부장은 50대 후반으로 직전에 통일전선부부장을 지냈다. 또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에서 민간 교류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철 전 부장의 거취와 관련해선 이날 오전 방러 수행단에 김 전 부장이 포함되지 않으면서 주목됐다.

김 전 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외교 행보 때마다 그를 수행하며 비핵화 협상의 키를 쥐고 지휘 역할을 했기 때문에, 이번 하노이 회담 결렬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었다.

하지만 지난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 이후 '김정은 2기'에서 김 전 부장이 모습을 드러내며 문책설이 수그러드는가 싶었으나, 이날 방러단 출발 보도에서 호명되지 않으면서 통전부의 '대남라인 물갈이'가 예측된 바 있다.

일각에선 통전부장의 전격 교체가 미국을 향한 김 위원장의 신호가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최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국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교체를 요구한 점 등을 볼 때, 북한이 먼저 대화 창구를 교체하면서 상대 측 실무라인의 교체를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와 함께 통일전선부장의 교체가 교착 상태인 북미회담 전개에 긍정적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하노이 회담 결렬의 가장 큰 책임을 물어서 김영철의 영향력과 권한을 축소시킨 것"이라며 "강경파 김영철에서 민간 교류 관련 업무를 담당해 온 젊은 장금철로 교체됨에 따라 북한의 대남 태도도 상대적으로 유연하고 실용주의적인 방향으로 변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 본부장은 논평에서도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보여준 비현실적인 협상전략은 그의 눈과 귀가 북한의 강경파들에 의해 가려져 합리적인 판단에 실패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방러에 김영철 의존도를 줄인 것은 북미 비핵화 협상에 매우 긍정적 신호"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는 통일전선부장의 교체가 미국을 향한 메시지로 볼 가능성이 있다면서, 일각에서 김영철의 숙청 가능성을 제기하는 데 대해선 "그렇게까지 갈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