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총련 조사대상 규정' 日에 "자주권 침해" 반발
北, '총련 조사대상 규정' 日에 "자주권 침해" 반발
  • 김지선 기자
  • 승인 2019.05.25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북한은 일본 정부가 재일조선인총연합회(총련)를 '파괴활동방지법'에 따른 조사 대상으로 규정한 데 대해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침해"라고 반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적대와 편견은 일본의 자멸과 고립만을 초래할 뿐이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당국이 총련을 '반국가단체'로 규정한 것은 뿌리 깊은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의 집중적 발현인 동시에 총련을 한사코 탄압·말살하려는 악랄한 흉심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 17일 일본 정부는 총련 겨냥해 향후 폭력주의적 파괴활동을 할 우려가 있다고 의회에 답변했다.

통신은 총련이 결성 후 60여년 동안 "재일동포들의 생활과 권리와 이익을 옹호·보장하고 일본 인민들과의 우호친선을 위하여 일관하게 활동해 왔다"며 "(일본 정부는)총련을 무작정 적대시하면서 탄압·말살의 대상으로 삼고 '폭력주의적 활동' 단체처럼 여론을 조작하려는 악의에 찬 망동"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재일동포들의 민족적 권리에 대한 침해는 곧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침해"라며 "일본이라는 나라에서 총련이 바로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을 대표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분별한 적대와 편견은 일본의 자멸과 고립만을 초래할 뿐"이라며 "일본당국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봐야한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