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디테일? 2~3번 반복되는 이선균 대사 체크해보길"
봉준호 "'기생충' 디테일? 2~3번 반복되는 이선균 대사 체크해보길"
  • 김지선 기자
  • 승인 2019.06.03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t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수상 이후 처음으로, 3일 오후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했다.

봉준호 감독은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의 DJ인 최일구와의 인연으로 출연했다. 최일구는 지난 2006년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에 특별출연한 바 있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앞서 칸 영화제 수상 이후 인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이 귀국 소감을 묻는 자리에서, 충무김밥이 먹고 싶다는 말을 해 화제가 됐는데 이날 방송에서 그 이유를 털어놨다.

봉 감독이 인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많은 기자들이 운집해 있어서 당황했다고. 그 순간에 받은 기습 질문이 "지금 하고 싶은게 뭔지?"였고, 그때 번뜩 생각난 것이 근처 단골 가게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나온 "충무김밥을 먹고 싶다"는 봉준호 감독의 답변이 화제를 모았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이번 칸 영화제에서 '봉준호가 장르가 됐다'는 한 외신 기자의 평이 수상만큼이나 기뻤다고 밝힌 바 있는데, 그런 봉 감독이 한 번도 만들어 본 적이 없는 장르가 바로 로맨스 영화다. 이날 방송에서 tbs의 조현아 아나운서는 봉준호 감독에게, 로맨스 영화 제작 계획을 묻기도 했는데 이에 봉 감독은 "사랑 이야기를 찍어보고 싶은 생각은 있다. 시간이 더 지나면 꼭 찍고 싶다"라고 밝혔다. 또 "사극을 한 번도 못해봤는데, 사극에 도전하고 싶은 생각 있다"며 "조선 시대, 고려 시대, 삼국시대 다 열어두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기생충'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 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잡고 있는데, 이날 방송에서 봉준호 감독에게 이 영화를 처음 생각한 게 언제였는지, 혹시 특별한 계기가 있었는지 물었다.

봉 감독은 "기생충이 우리 몸에 있는지 몰랐다가 발견되는 것처럼, 2013년 겨울 즈음 처음 제작사에 이야기 했던 게 기억난다"며 "영화 '설국열차' 후반 작업 때, 머릿속에서 싹트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 꼭 놓치지 말아야 할 영화 '기생충' 속, 디테일을 묻는 질문에, "특정 부분을 짚어서 이야기하면 스포일러를 향한 지름길이 될 것 같아 넓게 이야기 하자면, 이선균씨의 대사 중에 이 영화의 격렬한 후반부를 예고하는 단어가 있다"라고 관람 팁을 전했다. 두 번, 세 번 반복되는 이선균의 대사들을 체크해 보면, 연결 고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인들의 블랙리스트에 관해 "당시 영화 만드는데 심각하게 지장 받은 건 없다. 그러나 리스트 만드는 것 자체가 죄악이다. 연극이나 소설 등 국가적 지원이 필요한 분들이 힘든 시절을 보냈다. 그분들에게는 큰 트라우마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낮 2시부터 4시까지 진행 중이며, tbs TV로도 동시 방송돼, 청취자와 시청자들의 관심을 동시에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