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갈등, 봉합이냐 폭발이냐…'주대환 혁신위' 분수령
바른미래 갈등, 봉합이냐 폭발이냐…'주대환 혁신위' 분수령
  • 김미선 기자
  • 승인 2019.06.0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바른미래당이 혁신위원회 구성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가운데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의 혁신위원장 선임문제가 이번주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당내 갈등은 지난 4·3 보궐선거 이후 두 달이 넘게 지속하고 있다. 보궐선거 책임론부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당시 사보임 논란, 원내대표 경선, 윤리위원장 불신임 등 현안마다 당권파와 퇴진파가 부딪히면서 당을 수습하고 진로를 결정할 혁신위 구성에서는 진전된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손학규 대표 등 당권파와 바른정당계 등 퇴진파 모두 혁신위 구성에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위원장 선임 문제를 두고 갈등을 겪고 있다.

당권파는 당내 최다선 의원인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전권 혁신위'에 반대하면서 외부 인사 영입을 주장하고 있다. 혁신위원장으로는 주 의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주 의장 역시 '갈등 봉합' '소통 창구 역할' 등을 구상하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퇴진파는 주 의장 선임에 대해 '사당화'라며 반발하고 있다. 주 의장이 손 대표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이사를 역임하는 등 손 대표와 사적 친분 관계가 있어 주 의장 체제의 혁신위는 바른미래당의 사당화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갈등은 10일 국회에서 열리는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연찬회는 한국의 노동문제 등 경제에 대해 김대환 전 고용노동부 장관의 강연으로 시작한다. 이후에는 원내 현안과 당내 현안 등 모든 문제에 대해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혁신위 구성'은 핵심 안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주 의장 체제의 혁신위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최고위원회 의결이 필수다. 이 때문에 당권파는 연찬회에서 주 의장 카드를 꺼내들고 퇴진파 설득에 나설 전망이다.

하지만 퇴진파가 '정병국 혁신위'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설득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퇴진파는 정병국 혁신위 자체가 당초 손 대표 당내 갈등이 점화될 때 내놓은 안이라는 점을 부각해 당권파의 입장 전환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손 대표가 주 의장 체제의 혁신위를 강행할 경우 퇴진파 반발에 의해 혁신위 구성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 이렇게 되면 반으로 갈라진 당의 내홍은 더욱 격화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