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 성황리 개최
평택시,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 성황리 개최
  • 김지선 기자
  • 승인 2019.06.10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어울림축제
한미어울림축제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캠프 험프리스와 팽성읍 안정리 일원에서 8만여명의 내ㆍ외국인이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 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주한미군 평택시대 개막과 미8군 창설 75주년을 기념해 경기도와 평택시, 미8군사령부가 공동 주최했다.

이번 축제는 계룡 군(軍)문화축제 규모의 전국 단위 행사로서 미 육군 헬기 레펠과미군장비 전시ㆍ체험, 특공무술 시범, 의장대ㆍ군악대 공연, 체험부스 운영 등다채롭게진행돼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특히, 8일 찾아가는 음악회로 개최한 국방TV 위문열차 공연은 미군과 한국군이 함께화합을 다지는 의미로 전통민요 아리랑 합창을 시작으로 많은 연예병사와 인기가수들이 대거 출연해 많은 전국의 팬클럽 회원은 물론 멀리 일본에서도 방문할 정도로큰 인기를 얻었다.

아울러 행사 기간중 부대 밖에서는 댄싱카니발과 한미친선 한마음 축제가 함께 병행돼축제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지난 2월 미8군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번 축제는 함께 어울리는 축제, 안전하게어울리는 축제, 다채롭게 어울리는 축제라는 네 가지 컨셉으로 미8군과 20여 차례 미팅을 실시하고, 시 13개 부서, 7개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해 세심한 부분 하나 하나 챙기며 손님맞이 준비에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축제장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경찰, 소방, 유관기관과 관계자와 200여명이 넘는 자원봉사자, 안전요원을 배치해 질서있고 깨끗한 행사장 관리는 물론 단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도 만전을 기했다.

정장선 시장은 “부족한 부분도 있었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한 만큼 시민들이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꼈다”며, “이번 축제에 대해 향후 축제 전문가들의 자문과시민사회의 의견을 청취해 인구 50만 대도시 평택과 주한미군 평택시대에 걸맞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팽성상인연합회 김창배 회장은 “이번 축제는 3개의 행사가 동시에 개최돼 예년보다 준비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많은 방문객들이 우리 지역을 찾아와 지역 경제가 모처럼활기를 띠었다”며, 행사 개최 소감을 밝혔다.

가족들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용인시 거주하는 김모씨는 “국내 축제나 행사장을 많이 다녀봤지만 많은 미군과 외국인들 인파속에, 마치 미국에 온거 같은 이국적인 느낌이나는 색다른경험을 했다”며, 축제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한편, 평택시는 행사 기간중에 시민, 외국인,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축제 평가단을 운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축제문화 개선을 위해 오는 7월중 전문가들을 초청 토론회 자리를 마련해 이번 축제에 대한 발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