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옥분 도의원, 2019 경기 가족정책포럼 개최
박옥분 도의원, 2019 경기 가족정책포럼 개최
  • 김미선 기자
  • 승인 2019.06.29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옥분 도의원(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위원장)은 6월 27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2019 가족정책포럼’을 주최하고, 경기도 가족상담 서비스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가족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의 기능이 강화되도록 광역센터의 역할 점검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박 의원은 포럼에 토론자로 직접 참여하여 “건강가정지원센터의 사업이 처음 시행된 지 15년이 경과하였으나, 지난 기간 동안 변화하는 지역사회만큼 센터의 확대는 미비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가족상담 사업이 센터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독보적인 주요사업이나, 일부 지역에서는 전문상담사를 충원이 되지 않아 상담 서비를 이행하지 못하고 있으며, 또한 대다수의 센터에서 예산 부족으로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없는 현실”을 안타까워하고 이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적인 특성을 반영한 가족상담사업의 차별화와 그에 따른 예산확보가 절실하며, 센터 직원을 위한 역량강화 및 힐링 교육이 수반되어야 하며, 한부모 가정과 조손 가정 등 변화하는 가족형태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그에 따른 평가제도가 개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도의회와 집행부,그리고 센터 협의회가 함께 TF팀을 구성하여 광역센터의 역할에 대한 내실 있는 해결점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제안을 하였다.

이날 ‘2019 경기 가족정책포럼’은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와 경기도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여 약 300명의 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