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KBS 외압 의혹' 윤도한 靑국민소통수석 검찰 고발
한국당, 'KBS 외압 의혹' 윤도한 靑국민소통수석 검찰 고발
  • 김미선 기자
  • 승인 2019.07.0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직(왼쪽 두 번째부터)·박대출·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KBS의 태양광 사업 복마전 관련 방송에 대해 윤 수석이 정정보도와 사과방송을 요구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외압이라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2019.7.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자유한국당은 5일 KBS 1TV '시사기획 창-복마전 태양광 사업' 방송에 대해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했다며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국당 박대출·윤상직·최연혜 의원은 이날 오전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윤 수석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업무방해, 방송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4개 혐의 중 방송법 위반사항이 핵심이다.

이 관계자는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KBS보도국장에게 전화 한 통을 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나왔는데 최근 시사제작국장은 청와대 누군가가 출입기자를 통해 전달사항을 전한 것이기 때문에 윤도한 수석이든 누구든 방송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KBS '시사기획 창-복마전 태양광 사업' 방송에 대한 청와대의 정정보도 요청과 과거 박근혜 정부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세월호 보도와 관련해 KBS 보도국장에 전화로 개입한 행위가 유사하다고 봤다. 이 전 수석은 KBS의 세월호 보도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