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회 여야 격돌 예고…도덕성 검증 vs 황교안 청문회
윤석열 청문회 여야 격돌 예고…도덕성 검증 vs 황교안 청문회
  • 김진영 기자
  • 승인 2019.07.08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2019.6.1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다.

야당은 윤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를 들어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이며, 여당은 윤 후보자와 인연이 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도마' 위에 놓고 방어에 나설 전망이다.

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야권에서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관련 비리 의혹·장모 사기사건 의혹·부인 20억 주식투자 관련 의혹 등을 제기한 상황이다.

윤 후보자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 윤 전 세무장의 비리 의혹 사건에 '혐의 없음' 처분을 받도록 입김을 불어넣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또 윤 후보자는 지난해 국정감사 당시 장제원 한국당 의원으로부터 장모 최모씨가 연루된 30억원대 사기사건에 대한 질의를 받은 바 있으며, 윤 후보자의 부인이 비상장 주식 20억원을 투자한 경위에 대해서도 의혹을 받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7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인사청문회라는 것은 도덕성과 자질 능력(을 검증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희는 철저한 검증을 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오신환 원내대표가 직접 청문위원으로 나서는 만큼 촘촘한 검증을 할 예정이다.

오 원내대표는 지난 패스트트랙 정국 전까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내 검찰경찰개혁소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윤 후보자의 검찰개혁 의지를 지적해온 만큼 이 부분에 대해 목소리를 높일 전망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와 황 대표의 인연을 활용해 방패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윤 후보자는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 여론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당시 윤 후보자는 해당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이었고, 황 대표는 법무부장관이었다.

윤 후보자는 그해 국정감사에서 황교안 당시 장관이 수사 외압과 관련이 있는 것이냐는 질의에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해 파문이 일었다.

민주당은 지난 증인 신청 당시 야당과 합의에는 실패했지만, 황 대표를 증인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청문회 방어 전략을 드러낸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지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청문회 당시에도 일명 '김학의 CD' 논란이 벌어지면서 '황교안 청문회'가 됐다고 평가하는 만큼 이번 청문회 역시 황 대표를 겨냥한 청문회가 되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7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윤석열 후보자 청문회' 방향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으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