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3' 마지막 영업 시작…원픽 메뉴 출동+최악의 사건 발생
'강식당3' 마지막 영업 시작…원픽 메뉴 출동+최악의 사건 발생
  • 김여화 기자
  • 승인 2019.07.2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강식당3'의 영업 마지막 날이 밝는다.

26일 오후 방송되는 tvN '강식당3'(연출 나영석, 신효정)에서는 마지막 영업을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지난 주 방송에서는 신메뉴를 선보이는 멤버들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강호동은 새로운 계란 반죽으로 불고기 파스타에 이어 크림 파스타를 선보였고, 규현은 부채살 피자를, 디저트 부는 딸기 파르페를 처음으로 준비해 호평 받았다. 특히 강호동은 자신을 만나는 것이 20년의 버킷리스트라는 손님에게 감동을 받았고, 눈물을 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지난 주 말미 마지막 영업날, 메뉴 상관없이 본인들이 원하는 메뉴를 하라는 제작진의 말에 멤버들은 당황했던 상황. 이날 분식과 양식을 아우르는 직원들의 '원픽' 메뉴가 총 출동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또 한번 업그레이드 된 메뉴들 또한 선보여질 전망.

메뉴도, 실수도 손에 익을 대로 익어 평화롭게 영업이 지속되던 중 역시 이날 또 한번의 위기가 '강식당'을 덮친다. 제작진에 따르면 '강식당' 역대 최악의 사건이 벌어진다는 후문. 과연 직원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마지막 영업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이날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쏠린다.

한편 '강식당3'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1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