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월드컵 평양경기 애국가·국기는 피파 규정 따라 결정"
통일부 "월드컵 평양경기 애국가·국기는 피파 규정 따라 결정"
  • 김병갑 기자
  • 승인 2019.08.05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뉴스1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통일부는 평양에서 열리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전 남북 경기 때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 여부는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를 것이라고 5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북측과 구체적인 협의를 해야한다"면서도 "월드컵 예선전은 피파가 주관하는 대회로 대회 운영은 피파 차원에서 협의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는) 피파 규정이 있으니까 그것에 따라서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예선 때 남북이 같은 조가 되자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에 난색을 보였고 이에 남북은 제3국인 중국 상하이에서 경기를 치렀다.

한편 북한은 사흘 전인 2일 한국과의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홈경기를 10월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겠다는 공문을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접수했다.

당국자는 "북측이 금요일 오후에 결국 신청 접수를 했다"면서 경기 준비 상황에 대해 "아직 확정된 건은 없고 내부적으로 대한축구협회나 이쪽 의견도 들어봐야 해서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또 지난달 24일 북측에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과 합동훈련 관련 실무협의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체육협회 차원에서 (국제기구를 통해) 계속 협의하고 있는 정도로 알고 있다"며, 북측의 답변 여부에 대해서는 "협의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현재까지 단일팀 구성하기로 합의한 종목은 여자 하키, 여자 농구, 조정, 유도 등 4개 종목이다. 하지만 북한의 호응이 없는 가운데 일부 종목의 예선이 이달 말 시작돼 성사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현안 브리핑 자료'를 내고 북한이 남북간 공동행사를 거부하는 등 민간교류가 소강국면을 맞고 있지만 스포츠 행사 등 제3국에서 진행되는 국제협력 성격의 사안에는 북한이 지속적으로 참여를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