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文대통령, 조국 임명…사법개혁 대의 차원서 존중"
정의당 "文대통령, 조국 임명…사법개혁 대의 차원서 존중"
  • 김지선 기자
  • 승인 2019.09.09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정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한 것을 두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히며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비판,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 내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