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길 정의당 부산위원장 "지금처럼 검증하면 몇명 살아남겠나"
현정길 정의당 부산위원장 "지금처럼 검증하면 몇명 살아남겠나"
  • 안순원 기자
  • 승인 2019.09.09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정길 정의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9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2019.9.9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현정길 정의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9일 "지금처럼 검증하면 몇명이나 살아남을 수 있을까 생각한다"며 조국 법무부장관을 두둔하고 나섰다.

이 때문에 과거 정의당이 '데스노트'를 내세우며 고위공직자 임명 기준으로 내세웠던 엄격한 기준을 스스로 무너뜨린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현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정의당 부산시당 민생비상구 통합 출범 기자회견'에서 중앙당의 조국 후보자 적격판단에 대한 의견을 묻자 "(중앙당과) 입장이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위원장은 "사법개혁 적임자"라고 조 장관을 평가하고, "장관 임명에 대해 정부 기본 입장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을 둘러싼 논란을 두고는 "청문 과정에서 드러난 여러가지 의문 중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가짜인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거기에 따라 잘못이 있으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조 장관에 관한 검증을 두고 "우리나라 고위 공직자, 국회의원을 그런 식으로 검증하면 몇명이나 살아남을 수 있을까 생각한다"며 지난 검증과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전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모두 기득권 계층이고, 스카이캐슬 진로를 걸었던 분들"이라며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고, "(조 장관이) 적합한지 여부는 논란이 되고 있지만, 혁명적으로 (사회가)변화하지 않는 이상에는 달리 대안이 없다.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전했다.

하지만 현 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이 같은 입장이 기존 정의당의 내세웠던 가치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현 위원장은 "중앙당이 판단한 데 대해 시당이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의용 정의당 부산시당 노동위원은 "언론과 검찰이 사법개혁을 좌초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한국당이나 적폐세력이 원하는 상태로 가는 것을 (중앙당이) 원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결단을 내렸을 것"이라고 중앙당 결정을 대변했다.

이 위원은 조 장관 배우자의 기소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처벌을 받을 것이다. 다만, 기소가 무죄가 되는 경우도 많다"라며 유보적 입장을 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