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사전 차단에 사활
평택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사전 차단에 사활
  • 김병갑 기자
  • 승인 2019.09.27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24시간 재난대책본부 확대 운영
거점소독소 3개소로 확대 운영 양돈농가 39개소에 통제초소 설치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5일, 시청 전 간부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사진=평택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와 연천에 이어 한강 이남인 김포에서도 발생하는 등 확산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평택시의 방역 상황도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5일, 시청 전 간부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를 주재한 이종호 부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사전예방을 위해 방역 수준 강화와 시 주요 행사를 검토해 취소 또는 연기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시는 24시간 재난대책본부를 확대 운영하고, 차량 통행이 많은 팽성과 청북에 거점소독소 2개소를 추가해 총 3개소의 거점소독소를 운영한다.

또한 돼지를 사육하는 53농가에 생석회 60톤(3,000포)을 공급해 농가 진입로 등을 도포하고, 소독차량 48대와 공무원 등 10명의 인력을 매일 투입, 돼지 사육농가를 집중 소독하는 한편, 사육 규모가 큰 양돈농가 39개소에는 통제초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돼지열병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각 부서별 추진 행사도 취소 또는 연기된다.

시는 10월말까지 예정되어 있는 행사들 중 ‘임금님 만나러 가는 길제2회 평택 아시안컵 축구대회’, ‘평택농악․민요 상설공연’등 15개 행사를 긴급 취소하고 ‘송탄관광특구 한마음 대축제’, ‘2019 평택호 물빛축제’, ‘그림책 명량운동회’등 30개 행사는 연기했다.

연기된 행사들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추이를 지켜보고 신중히 검토해 취소 또는 재연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취소 연기되는 행사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SNS 시청홈페이지, 문자서비스 등 시 홍보채널을 활용 실시간으로 시민들께 알릴 예정이다.

이종호 부시장은 현재 평택시에는 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이미 발생한 것과 다름없다는 마음으로 방역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축수산과 등 관련 부서 뿐만 아니라 전 부서가 책임을 갖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