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졸업식' 조명우, 세계주니어3쿠션 우승
'화려한 졸업식' 조명우, 세계주니어3쿠션 우승
  • 강대학 기자
  • 승인 2019.10.0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우가 2019 세계캐롬연맹(UMB) 주니어 3쿠션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당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국 남자 3쿠션의 '뉴 에이스' 조명우(21)가 세계주니어 선수권대회 2연패이자 세 번째 우승을 달성하며 화려한 '주니어 졸업식'을 치렀다.

조명우는 5일 밤(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 아테네오 메르칸틸에서 열린 세계캐롬연맹(UMB) 주니어 3쿠션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한체대 1년 후배인 고준서(20)를 상대로 24이닝 만에 35-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조명우는 2016, 2018년에 이어 이 대회 통산 3회 우승의 업적을 달성했다. 만 21세까지 출전할 수 있는 대회 규정상 올해가 조명우의 주니어대회 마지막 출전이었다. 조명우는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이제 더 이상 '주니어' 레벨에서는 적수가 없다는 걸 전세계 3쿠션 당구 팬에게 선포했다.

조명우는 조별 예선부터 압도적인 경기력을 과시하며 일찌감치 대회 2연패를 예고했다. 조명우의 경기를 지켜보는 관중뿐만 아니라 조명우와 경기를 치르는 상대선수까지도 차원이 다른 조명우의 기량을 인정하는 분위기였다.

조별예선(25점제) 2경기를 각각 15이닝과 10이닝만에 끝내며 참가선수 중 가장 높은 에버리지 2.00을 기록한 조명우는 지난 4일 16강전에서 한국 선수단 막내 김한누리(16)를 22이닝 만에 35-12로 가볍게 제쳤다. 그 기세를 몰아 같은날 열린 8강전에서는 대회 개최국인 스페인의 이반 메이어를 만나 무려 35-7이라는 압도적인 스코어 차이로 이겼다. 35점을 치는데 겨우 16이닝 밖에 소요되지 않았다.

이어 준결승에서도 크리스찬 몬토야(콜롬비아)를 19이닝 만에 35-15로 격파했다. '적수가 없다'는 말밖에 할 수 없었다. 자연스레 8강 이상 진출자들은 '준우승'을 목표로 삼게 됐다. 그 목표는 조명우의 한체대 후배 고준서가 달성했다.

고준서는 결승전에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러나 이미 성인 무대에서도 특급 반열에 오른 조명우와의 격차는 분명했다. 고준서는 경기 초반 7-5로 리드하기도 했다. 그러나 조명우가 제대로 기량을 뿜어내자 격차가 확 벌어졌다.

조명우는 10이닝부터 13이닝까지 4이닝 동안 12점을 거침없이 뽑아내며 17-11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20-14로 앞선 18이닝 때 하이런 9점을 기록하며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고준서는 포기하지 않고 21이닝부터 24이닝까지 10점을 올려 최선을 다하는 도전자의 품격으로 관중들의 박수와 격려를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에 4명이 참가한 한국은 우승(조명우)과 준우승(고준서), 공동 3위(조화우) 등 3명을 시상대에 올리며 3쿠션 강국의 위용을 다시 한 번 뽐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