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해찬·양정철,혹 정봉주에 약점 잡혔나…김남국 공천 협박"
진중권 "이해찬·양정철,혹 정봉주에 약점 잡혔나…김남국 공천 협박"
  • 국민투데이
  • 승인 2020.02.20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0일 김남국 변호사가 여권의 만류에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공천경쟁에 뛰어든 배경에 정봉주 전 의원이 버티고 있다고 판단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여권 전체에 엄청난 타격을 줄 '핵폭탄급 폭로물'을 흔들어 보이며 이해찬 대표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 여권 핵심에게 '김남국 공천'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를 '협박공천'으로 이름 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봉주 전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가 통화한 소식을 전하면서 "어떤 식으로든 상호교감이 있었을 것이라고 누구나 생각했다"고 예상한 일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정봉주씨야 그냥 출마하겠다는 얘기만 들었다고 주장하지만 '김남국 내치지 말라'고 친정을 향해 서슴없이 무시무시한 협박까지 하는 것으로 보아, 두 분의 관계가 최소한 전화 한 통 받은 사이는 넘을 거라 추정하는 게 합리적이다"고 뭔 일을 꾸몄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현상이 "정확히 김용민 때랑 똑같은 상황으로 그때도 정봉주씨는 감옥 간 사이에 지역구 찜해 놓기 위해 대타로 김용민을 내세웠다가 '김용민의 막말 사건이 터졌다"며 " 조국이 내게 전화해서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기에, '신속히 자르라'고 조언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런데도 김용민은 유세를 강행했고, 그 결과 총선을 말아먹게 됐다"며 "그때 김용민을 자르지 못하게 한 게 정봉주로 그에게는 당 전체에 끼칠 영향보다 제 지역구 보전하는 게 더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사실로 볼 때 진 전 교수는 "지금도 마찬가지로 정봉주 자리에 김남국이 대타로 나섰다"며 "당에서는 김남국의 출마가 선거판을 조국 vs 반조국의 구도로 만들어 전체 선거에 치명적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해 지역구에 출마할 의원들이 지도부에 김남국의 신속한 정리를 요구하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김남국은 '나도 조국이다'를 외치며 출마를 강행, 결과야 뻔하다"며 "이번에도 김남국을 자르지 못하게 하는 것은 정봉주로 당 전체에 미칠 영향보다 저 하나가 더 중요하다"고 비틀었다.

진 전 교수는 "정봉주씨, 무서운 분으로 수 틀리면 친정까지 폭파할 수 있는 분으로 뭔가 폭로할 게 있다는 얘기인데 그냥 속시원히 털어놓으라"고 주문한 뒤 "이해찬 대표·양정철 원장이 정봉주씨에게 혹시 뭐 잘못하셨냐"고 의미심장한 물음을 던졌다.

끝으로 진 전 교수는 "저런 협박은 일반적으로 자기의 사회적, 정치적 생명이 위태로울 때나 하는 것"이라며 ""4·15총선 전체를 뒤흔드는 블랙홀"이 뭘까? 일전에 나한테 말했던 그 얘긴가?"라며 자신은 뭔가 짚히는 것이 있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