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x배성우, '날아라 개천용' 출연 확정…본격 촬영 돌입
권상우x배성우, '날아라 개천용' 출연 확정…본격 촬영 돌입
  • 국민투데이
  • 승인 2020.07.2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상우(왼쪽) 배성우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가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최강 콤비로 뭉쳤다.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측은 21일 "권상우 배성우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라고 밝혔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사대문을 접수한 백수 기자의 판을 뒤엎는 반전의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질 전망이다.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PD와 박상규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권상우는 극 중 고졸 출신의 국선변호사 박태용 역을 맡았다. 섬마을 장의사의 아들로 태어나 뒤늦게 변호사가 된 그는 든든한 뒷배경도 그럴싸한 스펙도 없지만,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정의감을 무기로 사람에 대한 공감 능력만큼은 충만한 인물이다.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는 온갖 잡범들을 변론하면서 '국선 재벌'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박태용은 한 사건으로 사법 역사상 최초로 일반 형사사건 재심 승소를 끌어내며 변화를 맞는다.

권상우는 '날아라 개천용' 측을 통해 "국선변호사 박태용이라는 의미 깊은 역할로 인사드리게 돼 영광"이라며 "훌륭한 스태프들과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배성우는 투박하지만 사람 냄새 나는 기자 박삼수를 연기한다. 박삼수는 대학 졸업 후 비정규직 노동자로 일하다가 글발 하나로 기자가 된 인물이다. 승승장구하던 꽃길을 버리고 남들이 보지 못하는 이야기를 찾아 나섰던 그가 어쩌다 박태용에게 낚이며 가본 적 없는 험난한 길로 들어선다. 배성우는 거친 언행과 달리 눈물 많고 정 넘치는 박삼수로 분해 공감을 자극할 예정이다.

배성우는 '날아라 개천용' 측을 통해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해 기대되고 설렌다"라며 "같이 호흡하며 좋은 작품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날아라 개천용'은 2020년 하반기 처음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