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종로 시민센터·김해 전시관, 추진 주체 다른 별개 사업"
노무현재단 "종로 시민센터·김해 전시관, 추진 주체 다른 별개 사업"
  • 국민투데이
  • 승인 2020.07.29 0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간담회에서 노무현시민센터 건립 관련 영상을 지켜보고 있다. 2019.4.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노무현재단은 28일 서울 종로구에 건립 중인 '노무현시민센터'와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 중인 '김해시 시민문화체험 전시관'이 중복 사업이라는 지적과 관련, 이는 주체가 다른 별개 사업이라고 반박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종로구에 건립되고 있는 (가칭) 노무현시민센터는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부가 일부 재정지원을 하고 노무현재단이 사업 주체가 되어 나머지 재정을 담당해 진행하는 대통령 기념사업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단은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현재 건립 중인 '김해시 시민문화체험 전시관'은 김해시가 주체가 되어 건립하는 사업"이라며 "김해시가 문화관광체육부 '체험형 관광사업'에 신청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노무현시민센터는 노무현재단이, 김해시 시민문화체험 전시관은 김해시가 주관하면서 주체가 다른 별개의 사업이란 뜻이다.

재단은 지방자치단체가 전직 대통령의 고향 지역에 추진한 사업으로 경북 구미에서 추진한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이 있다며 유사 사례도 소개했다.

아울러 재단 관계자는 "목포시에서는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을, 거제시에서는 김영삼대통령기록전시관을 건립해서 운영 중"이라는 해명도 했다.

한편 일부 언론은 노무현재단이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내 건립을 추진해 온 '노무현 기념관'이 문화체육관광부와 김해시 관광사업으로 변경돼 '깨어 있는 시민문화체험전시관'이란 이름으로 건설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서울 종로구에 333억원을 들여 짓고 있는 노무현센터와의 사업 중복 및 예산 낭비 논란을 우회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