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씨드·셀토스·스팅어 러시아 휩쓸었다…'올해의 차' 등극
모닝·씨드·셀토스·스팅어 러시아 휩쓸었다…'올해의 차' 등극
  • 국민투데이
  • 승인 2020.09.1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20 러시아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시상식 4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기아차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기아자동차가 러시아 올해의 차 시상식 4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러시아에 진출한 이래 최다 부문 수상이다.

15일 기아차에 따르면 '2020 러시아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피칸토(국내명 모닝)는 도심형 소형차, 씨드는 준중형, 셀토스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스팅어는 그랜드 투어링카 부문에서 각각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피칸토는 5년 연속 최고의 도심형 소형차로 인정받았다. 디자인, 공간성, 편의사양으로 호평을 받은 피칸토는 최종 후보에 오른 피아트 500을 제쳤다.

씨드는 지난해 올해의 신차 수상에 이어 올해는 준중형 부문에서 최우수 차로 등극했다.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웨건, 프로씨드, 엑씨드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된 씨드는 최종 후보인 도요타 코롤라 대비 주행성능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소형 SUV 부문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된 셀토스는 디자인, 공간활용성, 동급 최고의 편의사양으로 러시아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출시 6개월 만인 지난달에 1783대를 판매하며, 리오(7664대), 스포티지(2898대)와 함께 러시아 시장을 이끄는 기아차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소형 SUV 시장은 리오(국내명 프라이드) 차급 다음으로 규모가 크다. 1~8월 누계기준 전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올해의 차 수상은 향후 러시아 시장에서 판매 확대를 견인할 청신호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기아차 최초의 그란 투리스모(GT) 모델인 스팅어는 최종 후보에 오른 포르쉐 파나메라를 제치며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스포티한 디자인과 뛰어난 동력성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아차 러시아 권역본부 운영책임을 맡은 알렉산더 미갈은 "올해의 차는 고객들의 투표로 선정되기에 큰 의미가 있다. 디자인, 품질, 성능 등 핵심적인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 이번 수상의 비결"이라며 "특히 기아차 역사상 최다 부문 수상은 러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확대되고 있는 기아차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러시아 승용차 시장에서 8월까지 총 11만 9075대를 판매하며 러시아 현지 업체인 라다(LADA)에 이어 전체 2위, 수입 브랜드 중에는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리오, 스포티지, K5에 이어 올해 출시한 셀토스가 두각을 나타내며 판매를 견인하고 있다.

러시아 올해의 차는 러시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차량 시상식으로 2000년부터 진행되고 있다. 올해는 1월부터 8월까지 약 100만명의 자동차 전문가, 일반고객의 인터넷 투표를 통해 300개 모델을 대상으로 24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