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값 13주째 하락…리터당 1317.4원
전국 휘발유값 13주째 하락…리터당 1317.4원
  • 국민투데이
  • 승인 2020.11.21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차량에 주유하고 있는 모습. 2020.11.1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 9월 첫째주부터 13주 연속 하락한 것이다.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셋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 주보다 0.9원 내린 리터당 1317.4원을 기록했다. 경유 평균 판매 가격도 지난 주보다 1원 하락한 리터당 1117.3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을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7원 하락한 리터당 1406.8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가격 대비 89.4원 높은 수준이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2원 하락한 리터당 1283.8원을 나타냈다. 이는 전국 평균 가격 대비 33.6원 낮은 수준이다.

상표별로 판매가격을 보면 알뜰주유소의 평균가격이 리터당 1285.8원으로 가장 낮았고, SK에너지 주유소가 가장 높은 리터당 1326.7원을 기록했다.

경유는 알뜰주유소의 평균 판매가격이 리터당 1085.4원으로 가장 낮았고, SK에너지 주유소가 가장 높은 1126.7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439.9달러를 기록해 전주 대비 1달러 올랐다. 한국석유공사는"미국 석유시추 기수가 10기에서 236기로 증가했고, 리비아 석유생산 증가 지속에 따른 하락요인과 백신개발 호재와 중국 원유소비 증가·OPEC의 기존 감산규모 연장 기대에 따른 상승요인이 맞물려 보합세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