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21:44 (금)
문 대통령, 73주년 광복절 경축사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제안
문 대통령, 73주년 광복절 경축사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제안
  • 강대학 기자
  • 승인 2018.08.15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열린 '73주년 광복절 및 제70주년 정부수립 기념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8.15광복절을 맞아 남북 간은 하나의 경제공동체를 이루는 것이 진정한 광복이라며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

철도공동체에 포함된 동북아 6개국은 남한과 북한을 비롯해 중국과 러시아, 일본, 몽골을 포함 하는 것이고, "이 공동체는 우리의 경제지평을 북방대륙까지 넓히고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되어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951년 전쟁방지, 평화구축, 경제재건이라는 목표 아래 유럽 6개국이 '유럽석탄철강공동체'를 창설해 이 공동체가 이후 유럽연합의 모체가 되었다"'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구상이 '유럽석탄철강공동체'에서 나왔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라며, "철도와 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책기관의 연구를 인용해 "향후 30년 간 남북 경협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최소한 17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남북 간에 전면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때 그 효과는 비교할 수 없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어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며 비핵화 문제 해결이 먼저 해결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