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20:12 (월)
추혜선 의원, 기초연금수급자 4명 중 3명, 이동통신요금 감면혜택 못 받아
추혜선 의원, 기초연금수급자 4명 중 3명, 이동통신요금 감면혜택 못 받아
  • 김진영 기자
  • 승인 2018.10.10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의원
추혜선의원

 

문재인 정부 통신비 인하 정책의 일환으로 지난 7월 시행된 기초연금수급자 이동통신 요금감면 실적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국회 정무위원회)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규제영향분석서를 통해 밝힌 기초연금수급자 이동통신 요금감면 대상자 약 248만명 중 2018년 9월 기준으로 요금감면 혜택을 받고 있는 감면자 수는 약 56만 명에 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요금감면 대상자 4명 중 3명이 이동통신요금 감면혜택을 못 받고 있는 상황으로, 최대 요금감면액이 11,000원임을 고려할 때 요금감면정책 시행 후 3개월 동안 1인당 최대 33,000원을 지원받지 못한 것이다. 미감면자 전체를 고려했을 때는 약 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추혜선 의원은 “지난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를 통해 합의된 유일한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마저도 제대로 시행되고 있지 않다.”며 “홍보 부족으로 인해 아직까지 대부분의 기초연금수급자가 혜택을 못 받고 있는 상황으로 정부의 통신사 봐주기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실제 고객을 대상으로 한 통신사의 기초연금 수급자 이동통신요금 감면 안내문자도 정책이 시행된 지 2달이 지난 9월에서야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추 의원은 “정의당이 대선 공약으로 제시했던 보편요금제 도입을 정부가 약속하고도 제대로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가계통신비 인하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기초연금 수급자 이동통신요금감면 제도를 안착시키고, 보편요금제 역시 제도 취지에 맞는 수준으로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