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절도범 붙잡은 고교생 표창 수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절도범 붙잡은 고교생 표창 수여
  • 강대학 기자
  • 승인 2019.04.15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성지고에 재학중인 우의기 군(17세)에게 표창장과 범인검거 보상금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했다.
서울 성지고에 재학중인 우의기 군(17세)에게 표창장과 범인검거 보상금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2일(금) 11:00 남다른 용기와 기지를 발휘하여 절도범을 추격하여 검거한 서울 성지고에 재학중인 우의기 군(17세)에게 표창장과 범인검거 보상금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했다.

 지난 달 31일(일) 광명 소재 ‘○○귀금속 판매점’에서 피의자 A씨(19세,남)는 귀금속을 사는 척하며 230만원 상당의 순금팔찌(11돈)를 건네받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때, 범행 현장을 지나던 우의기 군은 피해자의 비명 소리를 듣고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도주하는 피의자 A씨를 약200m 가량 추격, 붙잡은 후 출동한 경찰관에게 인계하였다.

 우 군은 현재 고교 축구선수로 활약 중이고, 우 군의 아버지는광명시에서 25년간 자율방범대에 가입해 지역사회의 범죄예방을 위해 봉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범죄예방이나 범인검거에 기여한 시민들 중 모범적인 사례에 대해 포상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이라는 명칭을 부여하고 있다. 이 날 우 군은 첫 번째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되는 명예를 안았다.

 우의기 군은 ‘피해자가 도둑이야 하고 절박하게 소리치는 순간 도주하는 범인이 보여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범인을 추적해 붙잡았으며, 오늘 이렇게 표창과 포상금을 받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돼 기쁘고 자랑스럽다.’ 라고 하였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다.’ 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도민과 함께 범죄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드는데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