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 건설에 따른 하남위례길 조성 추진 정책 토론회 개최
신도시 건설에 따른 하남위례길 조성 추진 정책 토론회 개최
  • 이현준 기자
  • 승인 2019.04.1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작은미술관 조성·운영 지원 사업 공모
▲ 신도시 건설에 따른 하남위례길 조성 추진 정책 토론회 개최 모습

[국민투데이] 신도시 건설로 가속화 되고 있는 인구 유입에 맞춰 하남위례길이 문화와 생태가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새롭게 변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17일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신도시 건설에 따른 하남위례길 조성 추진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시민 친화적 하남위례길 조성에 대해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정책 토론회는 직접민주주의 강화 및 현장 여론 수렴을 위해 올해부터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9년 경기도 춘계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도의원, 시의원, 시민단체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이번 정책 토론회에는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염종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함께 해 축하를 해줬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추민규 경기도의원는 “굳이 제주도 올레길을 이야기 하지 않더라도 길에는 그 도시가 오랫동안 켜켜이 쌓아온 역사와 문화, 시민들의 삶이 녹아 있다”면서 “신도시 건설에 따른 인구 유입이 가속화 되고 있는 때에 맞추어 하남둘레길이 단순한 걷는 곳이 아니라 문화와 생태가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정책토론 의제를 선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유병기 하남문화원장은 “하남시는 기존 하남위례길이 조성될 당시에 비해 거의 두 배에 가까운 인구가 유입되었고, 아직도 인구는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면서 “이러한 추세에 맞춰 시민들의 편의와 건강증진, 문화향수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우리시가 보유하고 있는 생태환경의 자원과 문화유적, 스토리텔링을 통해 구간마다 특색 있는 디자인과 보행의 쾌적성을 고려한 공간을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하남위례길은 총 4개의 구간으로 연장 64km에 이르며 팔당대교, 조정경기장, 광주향교, 남한산성 등 다양한 문화유적 및 생태환경을 자랑하고 있다.

한편 이날 본격적인 토론에는 오지훈 하남시의회 의원, 김부성 하남 YMCA 이사장, 이해경 하남 위례길 사람들 감사, 홍영택 하남시청 공원녹지과 주무관 등이 참여해 열띤 논의를 이어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