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민관 축제 관계자 머리 맞대
충청북도, 민관 축제 관계자 머리 맞대
  • 임은순 기자
  • 승인 2020.11.19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축제
민관축제

 

충청북도는 11월 18일 옥천전통문화체험관에서 ‘2020 지역축제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지역축제가 지속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축제인력의 역량강화를 도모하기 위함으로, 시군 축제 담당자와 민간주관단체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아카데미는 1, 2차로 나눠 진행했다.

1차는 지난 6월 보은군 속리산 부근에서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담당자인 김선태 주무관을 강사로 초청해 ‘SNS를 활용·성공한 홍보사례’란 주제로 진행했다.

이번 2차는 일상 속 축제로 전환이라는 참신한 시도로 코로나시대 이후 축제의 변화 방향을 제시한 춘천마임축제의 강영규 총감독을 강사로 초청했다.  

기존의 대규모 운집 형태에서 호수, 빈 점포, 옥상, 시장, 공공기관 등 지역의 일상공간에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4개월 간 이어온 춘천마임축제를 통해 소규모, 야외, 분산 개최라는 축제 방식을 공유했다.

이승기 도 관광항공과장은 “코로나시대에 대응하여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축제를 위해 기존 축제 운영방식의 틀을 바꿔 새로운 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야외공간에서의 산발적인 분산 개최 및 유튜브 등 온라인을 활용한 프로그램 구성 등 새로운 운영 방식들을 공유해 왔다. 이 외에도 안전한 축제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